25.1 C
Seoul
월요일, 6월 14, 2021
Home정치정치일반청소년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모니터링 수행한다

청소년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모니터링 수행한다

- Advertisement -
- Advertisement -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서울시가 청소년 정책 참여기구인 “서울시 어린이 · 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과 “서울시 청소년의회” 의원을 오는 2월 23일까지 모집하고 있다.

서울 시민이자 사회 구성원인 청소년들이 서울시 정책 수립 및 사업과정에 있어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2013년도부터 어린이·청소년 참여위원회를 운영하였으며,

2016년도부터는 청소년의회를 선도적으로 운영해왔다. 이들은 청소년 참여기구 활동을 통해 단순 제안자가 아니라 직접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책을 모색한다.

청소년이 직접 정책 제안자

서울시 어린이‧청소년참여위원회는 만 9세~ 24세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교육 및 근로 활동을 하고 있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총 100명 내외를 모집한다. 공개 모집과 더불어 학생회 대표, 청소년 단체 · 시설 추천 및 소수 청소년 추천(10% 내외)도 병행할 예정이다. 정원이 초과되는 경우에는 추첨을 통해 최종 선발한다.

2021년부터는 서울시 청소년 참여기구 간 교류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자치구별로 청소년 참여위원회 위원 1명씩을 당연직으로 새로 위촉하기로 했다.

만약 참여위원회 위원이 된다면 연 4회 정기회의와 매월 분과회의를 통해 직접 정책을 만들어 볼 수 있으며, 청소년 관련 정책에 대해 주도적으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분과위원회는 어린이·청소년 참여위원들이 희망하는 분야별로 총 4개 분과를 구성하며, 위원장과 부위원장도 직접 투표를 통해 선출한다.

청소년의회를 통해 청소년이 직접 정책 감시자 역할 수행

올해로 6대째를 맞이하는 청소년의회에서는 청소년의회의 본연의 역할을 강화시키고 청소년 의견 전달 과정을 체계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서울시 청소년 관련 논점과 쟁점들에 대한 정책 모니터링 기능을 확대 예정이다.

특히 청소년 온라인 제안 (청소년 희망소리 :http://voice.youthnavi.net)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 비대면 환경 속에서도 활발한 정책 제안을 이뤄나갈 예정이다. 참여 청소년이 마련한 정책들을 ‘청소년 희망소리’를 통해 서울시에 제안하고 함께 의견을 나누게 된다. 또한 역량 있는 홍보 전담 청소년을 선발하여 대외 전담 홍보 프로세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지난해 최초로 도입한 청소년 참여예산제를 통해 청소년 정책 참여기구 플랫폼과 페이스북 등 SNS(https://www.facebook.com/sy0404)를 새롭게 구축했으며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접근해 정보를 나누고 의견을 공유할 수 있다.

청소년의회에 함께 하고자 하는 만 9세~24세(’97~‘12년생) 서울시 청소년 대상으로 50명 내외를 공개 모집한다. 상임위원회 활동 청소년은 40명 내외이며, 나머지 10명 정도는 새롭게 신설된 청소년의회 홍보전담 청소년으로 구성된다. 선발과정은 각 전형별로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진행된다.

어린이·청소년참여위원회와 청소년의회는 중복지원이 불가능하며, 모집에 지원하고자 하는 청소년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지원서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어린이·청소년 참여위원과 청소년 의원으로 활동하는 청소년에게는 서울시장 위촉장이 교부되며,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활동증명서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우수한 활동을 펼치는 청소년에게는 활동 종료 이후에 서울시장 표창장이 수여될 예정이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서울시 어린이·청소년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정책을 주체적으로 만들고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많은 청소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 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청소년들의 다양한 참여의 장을 마련하는데 있어서 적극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다.

김동주 기자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김동주 기자http://mylovehouse.org
저는 청소년과 청년의 시각에서 사회문화 분야를 취재합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
우리는 귀하의 컴퓨터 웹브라우저 쿠키를 수집하여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가 귀하의 쿠키를 이용하는 것에 동의해주세요.
동의함
거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