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도 수완뉴스 청소년기자단 모집 (~6/30)

Home뉴스교육일본 역사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 왜곡... 교육부·전교조 등 교육계 규탄...

일본 역사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 왜곡… 교육부·전교조 등 교육계 규탄 [종합]

'일본군 위안부', '강제 징용'이란 단어도 교과서에서 제외 일본 정부의 뻔뻔스러운 행보 계속되나?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일본에서 독도를 자신들의 땅이라고 기재한 왜곡 교과서 12종이 29일 발간됐다. 해당 교과서에는 종군 위안부와 강제 징용이라는 표현도 제거되었다. 일본 각의(국무회의)에서의 종군 위안부와 강제 징용 등 강제성을 띠는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따른 것으로 문부과학성에서는 각 출판사에 교과서를 수정 출판할 것을 계속 강요해 왔다.

위와 같은 사실을 공표한 직후 일본 정부는 교수, 교육 전문가들을 위시해, “2차 세계 대전 시절 일본 정부가 저지른 반인륜 범죄의 가해 주체를 지우거나 불분명하게 함”으로서 책임을 회피하고 극단적인 우경화를 벌이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일본의 역사 왜곡, 우경화 교과서 통과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주한 일본 총괄 공사 구마가이 나오키를 초치해 공식 항의했으며, 교육부 및 전교조 등 교육계도 일본의 행태를 강력 규탄하였다.

특히 교육부는 일본의 우경화 교과서에 유감을 표하며 즉각 시정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역사적 사실이 왜곡된 교과서로 배운 일본 초·중·고교생은 그릇된 역사관을 갖고 성장할 거”라며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화합을 저해하고 향후 일본의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을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강원도교육청의 민병희 교육감도, 30일 교육감 명의의 공식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우경화 교과서 검정은 엄연한 역사 왜곡이며, 역사적으로 명백한 기록을 지울 수 없다”면서, “국제법적으로 명백하게 우리 영토인 독도를 자신들의 땅으로 기재한 것도 더불어 종군 위안부와 강제 징용을 일본군과는 관련 없는 것 처럼 꾸미려는 얄팍한 수이다”고 강력 규탄했다.

이어서, 민 교육감은, “역사는 미래로 가는 이정표로써 일본의 역사 왜곡은 평화를 지향하는 인류의 소망을 거스르는 행위이므로, 부디 일본이 침략을 부정하고 미화하는 행위를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시민사회에서도 난리이다. 광주의 한 시민단체도 일본 역사 왜곡 교과서는 노골적인 우경화라며 난색을 표했다. 광주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은 30일, 성명에서 일본의 의도가 무엇인지 너무나 분명하다면서 ‘강제 징용’은 불법적이 아니라 합법적인 징용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종군 위안부는 가해 주체를 지우거나 감춰서 본질을 흐리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만약 이 교과서가 수정되지 않고 그대로 교육 현장에서 쓰인다면 내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보게 된다.

김동주 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습니다. 수완뉴스의 아낌 없는 지원의 일환으로, '자발적 구독료 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