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 C
Seoul
2024년 6월 22일 (토요일) 3:52 오후

국방부 인권 포상 거부하며, 변희수 전 하사 강제 전역 조치 철회 요구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이상돈(47) 3기․5기 국방부 시민 인권 모니터단은 “변희수 전 하사 강제 전역 조치 철회를 위한 지지와 연대로 ‘국방부 시민 인권 모니터단 우수활동자 포상’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방부 인권과에 보낸 문서 (사진=이상돈씨 제공)

이씨는 국방부 인권과에 포상 거부를 알리는 이메일에서 “자신은 ‘성 소수자’는 아니지만, 군의 모든 인권침해와 차별행위에 반대하고 사람은 누구나 타인과 다른 부분에서 ‘소수자’가 될 수 있다”면서, “자신 또한 ‘내부 공익제보자’로서 ‘소수자’의 정체성을 가지고 살아가는 시민이기에 포상을 거부하며 포상 거부가 향후 변희수 전 하사의 강제 전역 조치 철회와 ‘군 인권’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씨는 2010년 (재)송도테크노파크(현 (재)인천테크노파크)에서 약 4,200여건의 허위시험성적서, 기술지원 수수료 미수금 방치, 중소기업청 예비기술창업자 멘토 국고 보조금 횡령, 채용 등의 인사 비리, 보수체계 부적정성 등 총 59건의 비리와 2016년 명지전문대에서 기말고사 대리 출제 등 학사 부정사건, 현장실습 지도비 부정 편취 사건 등을 공익제보한 바 있다.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advertisement-

댓글을 남겨 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