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C
Seoul
금요일, 11월 27, 2020
Home 문화 대중문화·영화 뮤지컬 13년 만에 다시 관객 찾아

뮤지컬 <듀엣> 13년 만에 다시 관객 찾아

뮤지컬 <듀엣> 포스터 (사진제공=㈜글래드컬쳐)
뮤지컬 <듀엣> (사진제공=㈜글래드컬쳐)
- Advertisement -

[수완뉴스=육주현 기자] 뮤지컬 <듀엣>은 우리나라에서 2000년에 첫 선을 보인 후 2007년까지 큰 인기를 얻은 작품이다. ‘닐 사이먼’의 탄탄한 극본과 ‘마빈 힘래쉬’의 중독성 있는 음악이 짜임새 있게 어우러져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이 작품은 당시 뮤지컬 평론가들이 선정한 뮤지컬 베스트 TOP 10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평단과 관객에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13년만에 다시 무대에 오르는 이 작품은 하루에도 수십 번 또 다른 나와 마주하는 현대인들, 그리고 사람과의 관계조차 점점 자동화 되어가고 있는 지금 이 시대에 내 안에 숨겨져 있던 많은 종류의 감정을 느끼게 하며 특별한 시간을 갖게 할 것이다.

 뮤지컬 <듀엣>은 사람간의 관계와 감정에 대한 이야기이다. 오스카상 수상경력에 빛나는 성공한 작곡가 ‘버논 거쉬’와 통통 튀는 매력과 밝은 모습으로 분위기를 주도하는 능력 있는 신인 작사가 ‘소냐 왈스크’가 만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첫만남부터 어긋나며 오해로 인한 갈등도 생기고 그 사이 사랑이 싹트지만 또 이별을 맞는 과정에서 서로를 이해하며 사랑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뮤지컬이다.

 뮤지컬 <듀엣>은 공연 내내 엎치락뒤치락하는 두 남녀 주인공의 변덕스러운 심리묘사가 압권인 작품이다. 

 천재적인 영감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작곡가로 완벽해 보이고 까칠한 첫인상을 지녔지만 알고 보면 허당기가 넘치는 매력적인 ‘버논 거쉬’ 역할에는 박건형과 박영수가, 스파클링처럼 톡톡 튀는 매력을 가진 능력 있는 신인 작사가 ‘소냐 왈스크’ 역할은 문진아와 제이민이 맡는다. 

 그 외 ‘버논’과 ‘소냐’의 심리상태와 속 마음을 대변해주는 “버논/소냐 분신” 역할에는 정철호, 차정현, 유철호, 하유진,지새롬, 도율희가 캐스팅되었다. 각각 남•여 3명으로 구성된 이 “분신”들은 풍성하고 다채로운 화음을 선사할 뿐 아니라 시기 적절한 곳에서 버논과 소냐에게 간섭을 하며 뮤지컬 <듀엣>을 더욱 다채롭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평균 무대 경력이 10년이상 되는 주. 조연 배우들이 만들어 낼 밀도 있는 무대는 근래 찾아보기 힘든 정통 로맨틱 코미디 뮤지컬을 선사할 것이다.

 공연은 오는 10월 23일부터 2021년 1월 31일까지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육주현 사진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육주현 기자
육주현 기자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