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 C
Seoul
2024년 5월 24일 (금요일) 10:39 오전

강릉 산불 및 영동권 강풍 관련 인근 초·중·고 학생들 귀가 조치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강릉에서 11일 오전 8시 30분경 난곡동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경포 해수욕장 인근까지 퍼져 나갔다. 이날 강원도교육청은 경포대초등학교(병설유치원 원생 11명 포함) 82명을 10시경 학부모에게 인계하여 귀가 조치하였다고 밝혔다.

이날 14시경 경포대초등학교에서는 대기 중이던 소방 인력이 철수하였으나, 학교 측에서는 담장 등에 물을 뿌려 혹시 모를 피해에 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시설과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학교 담장과 주변 나무가 조금 그을린 정도로 파악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강릉사천중학교는 이번 강릉 산불로 인한 도로 통제로 시내권 학생들의 이동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단축수업을 결정하였다. 한편 이 학교 체육관은 지금 이재민 대피소로 활용되고 있다. 그리고 강릉지역 중고등학교는 화재지역 인근 거주 학생 중 희망 학생에 한해 인정 조퇴로 귀가 조치하였다.

아울러 이번 산불과 영동지역에 강풍 등 기상 상황에 따라 학사 일정이 대거 조정되었는데, △[강릉] 단축수업: 경포대초, 신영초, 연곡초, 사천중, 동명중, 주문진중, 강릉중앙고, 강릉문성고, 강릉명륜고 △[속초] 단축수업: 현북초, 소야초, 설온중, 속초해랑중, 설악중, 속초고, 속초여고, 설악고 / 휴업: 교동초, 영랑초, 중앙초, 청대초, 청호초, 속초중 △[삼척] 단축수업: 한국에너지마이스터고 △[고성] 단축수업: 동광중 등이 단축수업을 진행하거나 휴업을 단행하였다.

이어 신경호 교육감은 피해지역과 학교를 직접 방문한 후, 강릉교육지원청에서 상황을 보고 받고 대책 회의를 주재하면서,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학생 피해가 없도록 교육지원청과 학교의 역량을 다하고, 선제적 조치와 적극적인 학부모 안내로 학교 현장과 학생 가정에 혼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하였다.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advertisement-

댓글을 남겨 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