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 C
Seoul
월요일, 6월 14, 2021
Home포토정치바른미래 윤리위, 변혁 이준석 당직 박탈 '중징계'

바른미래 윤리위, 변혁 이준석 당직 박탈 ‘중징계’

- Advertisement -
- Advertisement -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18일 퇴진파인 이준석 최고위원에 대해 손학규 대표 비하를 이유로 당직 직위해제의 중징계를 의결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이날 당 윤리위가 이 최고위원에 대해 ‘당직 직위해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 현명철 전 전략기획본부장와 권성주 전 혁신위원에 대해선 손학규 대표 비난을 이유로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과 경고의 징계를 의결했다고 전했다.

당직 직위해제 조치는 당헌·당규상 제명·당원권 정지 다음의 중징계에 해당한다. 이로써 이 최고위원은 최고위원 자격과 서울 노원병 지역위원장직을 모두 박탈당하게 됐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윤리위 징계 의결은 최고위 보고 사항으로 최고위 추가 의결 과정을 거칠 필요는 없다. 이 최고위원의 징계는 오는 월요일(21일) 예정된 최고위원회의 보고를 거치면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다만 당은 이를 두고 다시 한번 내홍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바른미래당 윤리위는 지난 9월 18일 퇴진파 하태경 최고위원을 ‘노인 폄하’ 발언을 이유로 직무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에 당내 당권파와 퇴진파는 크게 격돌한 바 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학규 대표가 임명한 윤리위원장이 이끄는 윤리위원회에서 바른정당 출신의 인사들에게 꾸준히 징계를 하고 있다”며 “사당화란 바로 이런 것” 이라고 밝혔다. 또한 손학규 대표를 향해서 “10% 지지율을 약속하고도 식언을 해서 당의 권위를 실추시키는 것만큼 부끄러운 행위는 없다”고도 말했다.

주간 직무대행 편집국장 김동민 기자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
우리는 귀하의 컴퓨터 웹브라우저 쿠키를 수집하여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가 귀하의 쿠키를 이용하는 것에 동의해주세요.
동의함
거부함